The Space

The Space

2019 The Space17 _장도, 예울마루 장도 미술관, 여수

The Space 17

518 stones from 북서울, 인천, 대전, 자라섬,  제주도, 경주, 태화강, 

Variable installation in Jangdo Yeosu South Korea, 2019

sIMG_5463.jpg

 

길 위의 돌멩이들...

강에선 강의 모습으로

숲에선 숲의 모습으로

도시에선 지친 도시의 모습을 하고 있다.

모든 길 위의 구르는 돌은 그 곳을 함께 구르는 사람을 닮아있다. 

_2011 작가노트

 

 어떤 이는 산에서, 어떤 이는 강에서, 어떤 이는 누군가의 사라진 집에서 온, 어떤 이는 깨지고, 상처 난, 어떤ᅠ 이는 아직도 콘크리트 덩어리를 몸에 가지고 있다.ᅠ

나는 이 돌들이 이 곳 전시 공간에서, 한 순간일지라도 무게를 잊기 바란다.ᅠ 눈앞에 운집한 덩어리는 구름인가, 솜인가. 

이는 이불 안에서 사람을 따뜻하게 했던 솜이기도, 하늘과 땅 사이에서 사람을 감싸는 자연의 따뜻함이기도 하다.ᅠ주변에 있으나, 시야 밖에서 숨 쉬는 이들은 이 공간에서 땅이기도, 자연이기도, 보이지 않는 에너지이기도, 스쳐 지나가는 당신 주변의 인연이기도 하다.ᅠ

그러나 또한 나는 당신이 이 글을 잊고, 단지 이 공간에서, 어우러지기를 바란다. _ 2008 작가노트

 

나는 공간을 바느질 하는 마음으로 천정에서부터 돌까지 무명실로 하나하나 연결킨다. 또한 그 지역의 돌을 씀으로 관객이 밟고 서 있는 그 땅, 그 바닥에 붙어있는 돌들이 중력을 이기고 떠있는 모습을 목격하게 된다. 보는 사람도 그 가벼운 영유를 느끼게 되면 좋겠다. _ 2009 작가노트

 

sIMG_5446.jpg

 

sIMG_5450.jpg

 

sIMG_5454.jpg

 

sIMG_5457.jpg

 

sIMG_5460.jpg

 

sIMG_5472.jpg

 

sIMG_5423.jpg

 

sIMG_5425.jpg

 

sIMG_5426.jpg

 

sIMG_5431.jpg

 

sIMG_5435.jpg

 

sIMG_5466.jpg

 

sIMG_546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