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2012

그리움의 손길전-수원 대안공간 눈

그리움의 손길 The Touch of Missing You

제4회 나혜석 생가터 문화예술제 특별기획展 2012_0427 ▶ 2012_0510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2_0429_일요일_03:00pm

참여작가김순임_김지수_김희경_다발킴_안재홍_윤경숙_이윤숙

후원 / 수원시_수원문화재단협찬 / 대안공간 눈기획 / 박영지

관람시간 / 01:00pm~08:00pm / 월요일 휴관

 

대안공간 눈ALTERNATIVE SPACE NOON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232-3번지(보시동 3길 15)Tel. +82.31.244.4519www.galleryartnet.com

500kbDrawing for Lee Ok Lan -02.JPG

 

김순임_Drawing For Lee Ok Lan_한지에 연필, 촛농, 무명실_73×140cm_2012
 
● 소재의 물성을 거스르는 작업을 통해 힘의 과시와 극복의 의지를 드러내는 작품들과는 달리, 김순임은 돌, 솜, 실타래, 천, 울펠트 등을 이용한 이전의 대형 설치작품을 통해 소재의 특성에 순응하면서도 감상자들을 압도하는 공간 장악 능력을 보여준 바 있다. 그녀는 여성성의 발현이 극대화된 표현방식으로 볼 수 있는 바느질을 통해 같은 시공간을 공유했던 이들과의 기억을 재현하고 있다. 오랜 시간 실과 바늘을 사용하여 반복적인 행위를 통해 이미지를 재구성함으로써, 지나버린 인연과의 재회를 이룬다. 이를 위해 택한 소재 중 하나인 실의 한자 독음과 생각하다는 뜻의 한자인 思의 독음이 같다는 점이 흥미롭다. 실(絲)을 사용하여 할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사념(思)을 엮어낸 그녀의 작품에서 섬세한 손길이 느껴진다. ■ 박영지(Erica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