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2011

집을 생각하다,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김해
 

The Space 17 김해 2011

Variable Installation, Cotton, threads, stones from Gimhae, 2011

photo 김해미술관

By Kim Soonim 2011-08-23

 

그 곳의 돌멩이를 만난다.

손으로 그 돌을 만지고, 시간을 보내는 동안 돌멩이는 나에게 그들의 이야기를 한다.

 

 kimhae2.jpg  

어떤 이는 산에서,

어떤 이는 강에서,

어떤 이는 누군가의 사라진 집에서 온,

어떤 이는 깨지고, 상처 난,

어떤  이는 아직도 콘크리트 덩어리를 몸에 가지고 있다.

 

나는 이 돌들이 이 곳 전시 공간에서, 한 순간일지라도 무게를 잊기 바란다.

 

눈앞에 운집한 덩어리는 구름인가, 솜인가.

이는 이불 안에서 사람을 따뜻하게 했던 솜이기도,

하늘과 땅 사이에서 사람을 감싸는 자연의 따뜻함이기도 하다.

 

주변에 있으나, 시야 밖에서 숨쉬는 이들은 이 공간에서 땅이기도, 자연이기도, 보이지 않는 에너지 이기도, 스쳐 지나가는   당신 주변의  

인연이기도 하다.

 

그러나 또한 나는 당신이 이 글을 잊고, 단지 이 공간에서, 어우러지기를 바란다.

 

 kimhae1.jpg

 

 

I meet stones there.

While spending time, touching stones, the stones tell me their stories.

 

Some stone comes from

a mountain,

a river,

or a house disapeared.

Some stone is broken,

has a scar or a concrete mass on its body.

 

I hope these stones forget their weight here in this exhibition space for a moment.

 

Whether the mass before my eyes is the cloud or cotton?

This is the cotton of bed clothes that makes someone warm,

or the warmness of nature embracing people between heaven and earth.

 

Something brething about you is the land, nature, invisible energy, or your fleeting connection.

I wish you are in accord with this space after reading this wri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