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pace

The Space

Home+Farm_ The Space 76

 

Home+Farm_ Green Guerillas _2017 Art Farm Project / Alternative Space Sonamoo, Ansung South Korea

 

 

녹색게릴라_김순임
홈플러스농장_ Home+Farm
The Space 76- 안성
홈플러스 인천 작전동지점, 이마트 인천 신포동지점, 하나로마트 안성농협 본점에서 구입한 식자재, 화분, 재활용 용기, 가변설치, 2017
요즘은 도시든 시골이든 같은 크기의 잘생기고 흠 없는, 공장에서 찍어 나온 식자재들이 언제나 풍년인 대형마트에 가득하다. 깨끗하게 정리되고 과포장된 식자재들은 공장에서 나온 생명 없는 물질 같다. 대형마트에서 나온 정리된 제품만 먹을 수 있는 것이라는 생각은 바보 같지만, 도시에서 나고 자란 세대에겐 당연하게 받아들여 진다.
나는 이 공장에서 찍어 나온 듯한 식자재들을 사서 물을 주고, 가꾸어 이들의 생명운동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려 한다.
우리가 먹는 모든 것은 생명이다.

전시 중 작품 보관 유지방법 :
1. 2-3일에 한번 적당량 물을 주어 시드는 것을 방지한다.
2. 식자재로 사용 가능한 잎은 뿌리가 상하지 않는 한에서 잘라 먹어도 된다. 이때, 식물이 죽거나 뽑히지 않도록 조심한다. 
3. 가운데 버섯방(회색천으로 덮힌 방)은 항상 습기가 유지되도록 하고, 관람시에 자연광이 너무 오래 유입되지 않도록 유의한다.

20170505 홈플러스농장 간판.jpg

 

 

IMG_6734.JPG

 

같은 크기의  잘생기고 흠 없는, 공장에서 찍어 나온 식자재들이 언제나 풍년인 대형마트에 가득하다.

내가 사는 땅이 풍년인지 흉년인지는 이제, tv속 뉴스와 그 가득한 물건들에 메겨진 숫자(가격)에 의해서만 느낀다.

예쁘고, 익숙한, 마트에서 볼 수 있는 형태만이 먹을 수 있는 것으로 인식된다. 도시인들은 모두가 비슷한 크기의 비슷한 색의, 마트에 있는 몇 안되는 종들을 먹는다. 비슷한 것을 먹고 비슷해진다. 공장에서 나온 것들을 먹고 공장에서 나온 것 같이 된다.

마트에서 파는 것들도 원래는 시골의 산과 들에서, 농부가 키운, 삶이라는 것을 향유하다가, 온 것이라는 것을 머리로는 알지만, 사실, 몇가지 숫자와 원산지를 표시하는 문자정도로만 인식할 뿐, 우리는 이것을 ‘생명’으로 인식하지 못하게 되었다.

 

어느 닭 키우는 집에서 얻어온 조금 작은 유정난을 보고 ‘이상해… 안 먹어…’하고 반응하는 도시사람을 보고, 고민은 시작되었다. 이상하다… 크고 잘생기지는 않아도 분명 마트의 그것보다 더 좋다고 생각되는데…

소백산 풍기, 아버지가 쑥국을 드시고 싶어 하셔서 쑥을 캐느라 무릎이 너무 아프시다는 어머니에게, 나는 집 앞 마트에서 사드시라 권했다. ‘문 열면 집밖에 천지가 먹을 것인데, 왜 돈을 주고 사?’ 하신다. 그렇다… 시골 지천에 있는 것들을 고르고 골라 비슷하게 생긴 것들만 공장으로 가고, 다시 똑같이 포장되고, 우리는 그것을 우리의 노동과 시간 가치로 받은 돈을 주고 사서 먹는다… 물론 그 사업을 위한 농부들과 중간자들과 도매자들, 소매자들, 마케터들이 개입되어 있지만, 사실 우리가 먹는 것들은 생명을 품은 것들이었다… 태어나고, 자라고, 성장하고, 꽃피고, 열매 맺고, 죽는… 삶이 있는 것들이었다…

나는 마트에서 생명을 산다… 그리고 일부를 먹고, 그 일부로 다시 농장을 만든다… 다시 생명으로 살아 숨쉬고 자라는 것들은, 우리가 먹는 것들이 ‘생명’임을 상기시킨다.

대형마트라는 과하게 편리하고 차가운 자본 시스템 안에서도 누군가 물을 주고 귀히 대하면… 다시 숨쉬고 살아나는 생명을 경험하게 되었으면 한다.

도심 한가운데 가장 기계적인 화려함 속에 숨어있는, 그리고 우리 몸속에 들어가 우리 몸이 되는, 그럼에도 잘 인식되지 못하는, Green life를 발견하는 프로젝트이다.  (2017. 5월 김순임 작업계획서 중에서)

 

s김순임.jpg

 

IMG_7245.JPG